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눈 내린 겨울 어느날.

우리요가 옆에 위치한 호수 공원으로 산책을 나갔었답니다.

개천길 건너면 호수공원인데 의외로 추운날에도 산책하는 분들이 많으시더라구요.

 

 

추운 날씨였지만 탁~ 트인 공원에서 산책하는 기분이 너무 좋아

이날 이후 종종  호수공원으로 산책을 나가 풍경을 담았었답니다.

wooriyoga 안산우리요가 2016-04-12.jpg

이날도 눈은 녹았지만 여전히 추운날이었고...

어두운 날씨덕에 강가에 비치는 나무들이 너무 멋있더라구요.

210B0B4E570CF83F27F591

 

강물이 꽁...꽁... 얼 정도로 추웠던 날은.

대형 은쟁반이 되어버린 강물 덕분에 눈부신 하루였다지요^^

272C154E570CF84109883B

 

그렇게 혹독한 추운 겨울을 보내고 어느새 맞이한 봄

봄 기운을 가장 먼저 전해주는 것은 큰 고목나무들^^

언제 저리 싹을 틔운 것일까요?

 

22243B4E570CF843115D0B

 

 봄비 내리던날.

이 비 그치면 성큼 봄이겠네~  했던거 같은데....

2103534E570CF8442EE955

 

오늘 산책길에 만난 풍경은 바로 이랬답니다.

너무 멋진 풍경에 제 눈이 번쩍~ 했다지요.

 

벚꽃 뿐만이 아니고 여기저기 풀 밭에서 피어난 이름모를 들꽃들도 한창이고...

모든 장면. 모든 장소에 아름다움이 가득해서  행복한 산책 시간이었답니다.

211BE94E570CF8461AC6FF

 

 

그래서 오늘은 도저히 지나칠 수 없는 아름드리 벚꽃 나무 아래서

 백만년 만에 셀카를 담아 보았다지요^^;

2109B94E570CF84727FF62

 

이렇게 아름다운 나무 친구들은 혹독한 겨울을 잘 이겨냈기에

이런 아름다움을 전해 주고 있는 것이겠죠?^^

 

 

 

오늘 요가 수업 마치고 마지막 인사 전할때.

 '내일 투표 잘 하시고 목요일에 뵈요' 했더니.

우리 회원님 중에 투표 안 할려 하셨다는 분이 계셔서....

 

이런 얘긴 전하고 싶진 않았지만.

이런 얘긴 강요해야 하는구나~ 

라는 생각이 들어서 이렇게 글 남겨 봅니다.

 

2643294B570D032304ABC8

 

우리 삶이든.  인생이든.

우리가 포기하지만 않고 현명하게 이겨낸다면

겨울을 이겨낸 친구들이 아름다움을 전해주고 있듯.

 

언젠가 함께 암울한 시기 웃으며 기억하는 날 올거라 믿습니다.

 

그날이 이를 수도 있을테고.  늦을수도 있겠지만.

조급해 하지 않으며 묵묵하게 우리가 해야 할 일 하다보면

언젠가 더 나은 세상 만날 수 있겠지요.

 

 

우리가 요가하면서 매트 위에서 배운것이

그것 밖에 더 있습니까??^^;

 

223A9050570D052B28A374

대학 수능보다 더 어려운 국회의원 선거날이지만.

각자에게 주어진 권리 포기하지 말고 낼 모두 꼭 투표하기로 해요

 

그리고 투표 마치신 분은 홀가분한 마음으로 호수공원 가셔서

봄꽃 놀이 만끽하시길 권해 드립니다.

 

내일 저녁 부터 비 온다고 하니.

후회하지 마시고 그전에 한번 들러 보세요^0^


  1. 운동하는 여자는 아름답다.-마리아 선생님-2016.06.24

    요즘 패션의 트렌드는 바디~ ㅋ 바로 몸매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는데요~?ㅋ ^^; 쇼핑하러 가면 확실히 많아진 운동복 종류와 한층을 모두 운동복을차지한 곳이 많을 정도로 여자분들에게 운동 열풍이 부는것 같아요~^^ 좋은거ㅣ 좋은거겠지요? ㅋ TV에서도...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7 file
    Read More
  2. 여름에는 발찌 ~ ^^-마리아 선생님-2016.06.24.

    여름이면 발목에 포인트로 발찌 ~ 어떠세요?^^ 일상복은 물론이거니와 요가복에도 엣지를 더해주는 발찌~ 올 여름 예쁜발찌와 함께해보세요~!^^ 마지막엔 저의 발사진입니당 ~ ㅋ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5 file
    Read More
  3. 오랫만에 눈 호강 시켜줬습니다.2016.06.07.

    5월이 장미의 계절이란 것도 인지 못하며 지내다. 지난주 주말 수업 마치고.  근처 호수공원으로 산책을 나갔답니다.   그런데 생각지도 못한 장미 덩쿨을 만나서... 그 화사함을 담고자 폰을 꺼내 들었다지요^^ 6월로 접어 들어 완전 만개해 버린 장미꽃밭이...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1 file
    Read More
  4. 다시 집중하기.2016.05.11

    자연 앞에서 인간이 얼마나 나약하고 별 볼일 없는 존재인지를 제주에서 상경 하는 날 제대로 실감 했다지요...   기약 없이 계속해서 이륙이 지연되다 드디어 비행기에 탑승하게 되었는데 ... 그때의 하늘은 그동안의 수고로움을 보상이나 하듯 이렇게 아름다...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2 file
    Read More
  5. 은진님 항상 응원할께요^^2016.04.26

    도전이 아름다운 청춘 은진님께서 어제 우리요가에서 마지막 수련을 했답니다.   어제 사진을 따로 찍지 못해 예전 사진을 찾아봤답니다^^; 그녀의 오픈마인드 만큼 몸도 부드럽게 열려 쉽지 않은 후굴 동작의 각이 잘 나오던 그녀는... 2년반정도 호주에 가 ...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2 file
    Read More
  6. 겨울을 이겨냈기에 봄을 맞이한 것이겠죠...2016.04.12

    눈 내린 겨울 어느날. 우리요가 옆에 위치한 호수 공원으로 산책을 나갔었답니다. 개천길 건너면 호수공원인데 의외로 추운날에도 산책하는 분들이 많으시더라구요.     추운 날씨였지만 탁~ 트인 공원에서 산책하는 기분이 너무 좋아 이날 이후 종종  호수공...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0 file
    Read More
  7. 보~~~라를 찾아~~~^^-마리아-2016.04.08.

    어느 봄날~ 저는 자카란다(비슷한 아이를 ^^;)를 찾아 떠났습니다. 호주는 갈수 없었던 슬픈 마리아.....ㅜㅜ 드디어 한국에서 자카란다(보랏빛 벚꽃) 찾아 떠나기로 하였습니다~~~^^v 장소는 석촌호수~^^♥ 매일 말로만 듣던 그곳에 다다르니 나를 반겨주는 보...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0 file
    Read More
  8. 보름달은 낮에도 뜰 수 있습니다.2016.02.23.

    어제가 보름인줄도 모르고 부럼 하나도 못 깬 저의 처지를 아셨는지 선연님께서 오늘 함께 먹자며 수련 오시면서 이렇게 다양한 나물과 찰밥을 챙겨 오셨답니다. 간간하게 간이 베인 완전 맛있는 찰밥에다   고소한 김을 싸 먹으니.... 그맛이 완전 꿀맛이더라...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1 file
    Read More
  9. 안산 우리요가에서 노을 지던 날...2016.02.22.

    안산 법원에서 근무하시는 동안. 정말 그야말로 짬짬이 요가 수련 해 오신 노을님. (요가 마치고 다시 법원 들어가 일 보는 날이 태반이셨다죠. ㅠ.ㅠ) 그렇게 최대한 짬을 내서 열심히 요가를 하셔서인지 어느날부터 굽었던 등과 어깨가 펴져 척추를 바로 세...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2 file
    Read More
  10. 관찰자가 되어 봅시다^^ 2016.02.11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0 file
    Read More
  11. 봄이 오고 있네요^^2016.02.04.

    오늘은 24절기중 첫번째 절기인 '입춘'입니다. 갑자기 첫번째 절기의 내용이 궁금해  검색해 보니 아래와 같이 나오더라구요^^;         입춘(立春)은 24절기의 시작으로 봄이 옴을 알리는 절기입니다. 입춘이 되면 대문이나 기둥에 한 해의 행운과 건강을 기...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2 file
    Read More
  12. "말하는대로" 2016-02-03

    오늘 저의 귀를 호강시켜준 노래는  처진 달팽이의 '말하는 대로' 였답니다. 들으면 들을수록 몸과 마음이 힐링되는 듯한 노래이지요^^   듣는 내내 유재석님과 이적님께 감사한 마음이 스물스물 베어나오더라구요^^;     그리고 방금 메일함을 열어보니. 이러...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5 file
    Read More
  13. 빛이나는 친구를 만났답니다.2016.02.02.

    오랫만에 산책을 나갔다가 눈부신 풍경을 보았답니다.   평소 앙상하고 메마른듯 보이던 풍경들이 얼어버린 강줄기로 인해  반짝 반짝 빛이나는  모습으로 바뀌었더라구요   은빛 물줄기 옆에 있는 갈대숲은 그 빛을 받아서 인지 오늘따라  황금빛으로 보이더...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1 file
    Read More
  14. 요런 느낌도 좋군요^^2016.01.18

    지난주 주말 수련날 앞줄 분들이 약속이나 한듯 화이트와 블랙으로 드레스 코드를 맞추셨네요. 선연님은 나름 블랙으로 맞춘걸로...^^ 그중 하일라이트는.... 같은듯 하면서...   다른 느낌.... 의 이 두분 ^^   이날 갑자기 든 생각은. 드레스 코드 맞추고 다...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0 file
    Read More
  15. 난꽃보세요 ^^-토돌이-2016.01.07.

    온몸이 꽁꽁꽁 얼것처럼 추운날씨에 외출을 하고 집에 들어와 보니 난꽃 한줄기에 저렇게 많은 꽃님이 피어있네요^^ 난꽃의 은은한 향기도 공기속에 숨어 호흡을 할때마다 코속으로 살짝쿵 들어오구요! 언 몸이 샤르르 샤르르 녹는거 같아요~~~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0 file
    Read More
  16. 프리미엄 짜이맛 2016.01.04.

     주말 수업을 마친 후  오랫만에 함께하는 신향 처자의 밀린 이야기를 들으며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었답니다.   밤이 깊어 갈수록  우리들의 대화도 깊어지는데 이 상황에 맞는 무언가가 빈듯하여 요가원 여기저기를 샅샅이 뒤지니.   언젠가 춘희님께서 기...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4 file
    Read More
  17. 마음의 온기가 느껴지던 멋진날^^2015.12.30.

    2015년 우리요가에서 진행된 마지막 수업을 마친 오전반 회원님들은 바쁜 일정으로 참석하지 못한 분을 제외하고 요산재로 가서  함께 식사를 했답니다.     끝날 것만 같지 않던 점심식사를 마치고 2층으로 올라가 차를 마시며  소담소담 이야기를 나누던 우...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2 file
    Read More
  18. 추운 날씨속에 따듯한 만남 2015.12.29.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워진다는 일기 예보를 듣고 제일 먼저 걱정되는것은 요가원의 식물 친구들.   하필 크리스마스 연휴 기간에 기온이 떨어져서 오랫동안 비워지면 그만큼 더 추워질 공간임을 알기에 작년처럼 얼어 죽는 식물 친구들이 없게끔  손을 써 봤답...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0 file
    Read More
  19. 한 번 먹고 두 번 먹고 자꾸만 손이 갑니다-bobae-2015.12.27.

      저녁반 반장(?)님 춘희님이 뜨셨습니다! 23일 저녁 수업을 90분으로 잘못 알고 오셔서 한참을 두리번 거리셨다죠? 이런 분위기가 아니여야 하는데 호흡을 고르고 있어야 할 타이밍에 빈야사를 하고 있다니!   그래서 저녁 2번째 타임에 오신 분들 동의 하에 ...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0 file
    Read More
  20. 뜻밖에 반가운 이와 상봉^^2015.12.02

      햇살이 따시했던 어제 점심시간 새롭게 발견한 죽집에 들렀답니다.     원래는 근처 식당을 찾아간 거였는데 인터넷엔 나와 있으나 현실세계엔 존재하지 않는 바람에 [죽] 이라는 간판만 보고 건물을 돌아 찾아간 이곳   음식점 전경이 꼭 카페같더군요^^   ...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0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