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wooriyoga 안산우리요가 2015-04-30.jpg

날씨가 조금 흐린 월요일~

공항에 도착하니, 비행기 연착 소식...ㅜㅜ

그래도 이시간을 즐기며, 공항에서 대기를 했구요~

곧 비행기는 제주도로 저를 안내해 주었네요... ^^

 

27088A3A5541B7230F25A9

 

별도봉의 진리를 새삼다시 느끼며,, ^^

별도봉 산책길에 올랐습니다.

탁트인 바다가 저를 반겨 주는듯 하더라구요..

 

2539783A5541B72503A90B

 

한가지 다른점은 별도봉에 그네가 설치되어 있었는데요...

세명이 타기엔 역부족이죠..ㅋㅋ

골반을 조금 접고(?) 타야 한다는 ~~~ 점 ^___^;;ㅋㅋ

그래도 풍경이 너무 좋고 햇살이 너무 좋아서 그네에 앉아 한참을 바다를 바라보았어요~

 

2519623A5541B728113A15

 

역시 제주는 유채꽃~

벌들도 유채꽃에 반했나봐요~ ^^

 

2170843A5541B72A2078BF

 

바다길을 따라서 산책길에 올랐어요..

유채꽃이며, 예쁜 들꽃에 마음에 빼았겼던 시간... ^^

바다는 더할나위 없더군요~~

 

2227773A5541B72C0BE1F0

 

수련중~~~ 허거겅 ^_^;;;;

 

2656EC3A5541B72F2A17A1

 

또 수련중~ 허거덕 ^~^;;;;;;;

 

225392355541B73102C310

 

주말에는 저혼자 산책길에 올랐지요~

 날씨가 너무 좋아서 산책가는길에 한라산이 너무 자세히 보였어요

마치 눈앞에 있는것처럼 말이죠~^^

 

2615E9355541B73326C9E4

 

점심을 먹고 생태숲으로 향했는데요..

입구부터 예사롭지 않은 나무들이 손을 흔드네요.. ^^

모지모지~ ??

 

251703355541B736260F6D

 

생태숲은 숲길을 쭈~욱 따라서 한참을 걸었구요..

이렇게 환상적인 예쁜 초록빛으로 제 눈을 호강시켜주는 신비로운 숲이였어요...

노루도 중간에 만났는데 아쉽게도 얼굴은 안보여주더라구요~ ^^;

 

2327C0355541B7381E25B5

 

이곳은 애월이예요~

우리나라에 숨겨진 아름다운곳으로 손꼽힌 곳이라고 하더라구요

 

272871355541B73A1CEF19

 

작은 도로가 굽이굽이 바다와 조화를 이루면 쭉~ 이어져 있었어요

저도 이제 걸어봅니다 ^^

 

2333DE355541B73C15C201

 

돌아오는 길에 해안도로를 따라서 드라이브 타임~ ^^

모든게 그림같은 곳이더라구요~

 

2132F8355541B73E160751

 

숙소로 돌아와서 노을을 감상중입니다.

자연이 만들어낸 신기하고도 신비한 색깔에 감탄 또 감탄중입니다.

너무너무 아름답죠!?

집에서 이런 자연을 감상할수 있다니~~ㅠㅠ

 

270E95395541B7412C892D

 

마지막 주말은

해수욕을 하기로 마음먹고 찾은 김녕 해수욕장

 

257EE1395541B7442D1FDD

 

지금이 바다색이 가장 아름다울때라고 하더군요..

말그대로 옥빛~**

 

230AD0395541B7462FBE35

 

너무나도 맑은 바닷물에 몸을 담그면 내 마음까지 투영될것 같은 느낌이 들더라구요~

210A5A395541B7492F8BAC

 

지금부터는 정신줄은 잠~시 육지에 놓아두고

놉니다~~~ ^____^ vㅎㅎㅎ

갑자기 해초를 사랑한 남자가 생각나서 한컷~ㅋㅋ

 

222ADF395541B74B1E053E

 

저의 진화하고 있는 발도 바다에 담아봅니다~ ^^

 

240996395541B74D2F94A1

 

짧았던 일주일~*

늘~좋은 수련과, 늘~좋은 제주도

 

이제 집으로 돌아갑니다.

 

232DE4395541B74E1C56DB

 

샨티~♥

 

 
 

  1. 가을의 끝자락에 걸쳐진 바다...-그물에 걸리지않는 바람처럼-2015.11.30.

    비록 예쁜 단풍길처럼 알록달록하진 않지만 한적한 바닷가에 갈매기만 있는걸루 보면 가을을 쫌 느낄수 있을것같아서...   안면도 꽃지해수욕장 푸른 동해바다와는 또다른 느낌을 주더군요 저는 이렇게 한적한 가을바다사진을 몇컷 올리면서 11월을 마무리합니...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0 file
    Read More
  2. 가을의 끝자락을 걸닐었답니다.2015.11.24.

    오늘은 웬지 조용히 걷고 싶어 늘 옆에 존재하지만 쉽게 다가가지지 않는 호수공원으로 나갔답니다.   마른 갈대숲이 포근하게 느껴져 마음 놓고 계속 머물고 싶었지만. 뱀이 자주 출몰한다는 입구 경고문이 생각나 걸음을 멈추진 못했답니다^^;.         저 ...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2 file
    Read More
  3. 가을은 국화의 계절이지요^^ 2015.11.03.

    오늘 가을 향기 물씬 풍기는 국화꽃을 한아름 들고 나타나신 미영님께서 손수 화병에 꽃을 꼿아 주고 계시는 중이세요^^ 아무렇게 꼿는 듯해도... 역시...전문가는 다르시더라구요.. 가위질 하나에서도....느낌이 달라 숙영님과 보희님께서 구경중이시구요 ㅋ...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0 file
    Read More
  4. 요기는 '여수 밤바다~'가 아니라-그물에 걸리지않는 바람처럼-2015.11.03.

    '여수 낮바다~'임당...ㅎ   글고 덤으루 울시댁 용주리로 넘어가기전 바다가 보이는 풍경이 혼자보기 넘 아까워서... 멋있죠...ㅎㅎ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1 file
    Read More
  5. 가을에 물든 울산바위-그물에 걸리지않는 바람처럼-2015.10.22.

    조금전 미시령 넘기직전에 찍은 가을에 물든 울산바위입니다.. 날도 흐리고 버스유리창이 지저분한게 여엉 아쉬웠지만... 그래도 스모그에 물든 안산에 비하면 ..ㅜ.ㅜ 그저 감사한맘으로 바라봤어요...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2 file
    Read More
  6. 숨 고르기. 2015.10.22

    바쁘게 사는 걸 잘 사는 것으로 착각할 때가 있지 뭐야. 쉼이 어색하니, 일단 무작정 뛰는 것처럼 말이야. 숨 고르기, 그리고 잘 바쁘기. - 우근철 '그래도 괜찮아' 중에서 -     어제 저에게 주어진 소중한 시간     귀한 사람과의 귀한 대화       덕분에 기...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0 file
    Read More
  7. 가을에 물든 단풍..-그물에 걸리지않는 바람처럼-2015.10.18.

    가족들과 함께 재인폭포라는 곳으로 나들이를 갔습니다 그런데 폭포라는곳에 물이 흐르지를 않네요..ㅜ.ㅜ 무척 아쉬웠지만 곱게 물든 단풍보면서 조금 위로가 됐어요..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1 file
    Read More
  8. 공감되는 '부의 정의' 2015.10.02.

    소유하고 있는 것이 거의 없는데다 그마져 점점 소실되고 있는 사람 입장에서   어쩌다 만난 이 글은 내 마음을 참 따듯하게 만들어 주었다.     언젠가부터 내가 누군가를 걱정하면...   어떤이는 . "누구 걱정할 입장이 아닌것 같은데..?"   또 어떤이는. "...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4 file
    Read More
  9. 지난주 속초 다녀온 풍경..-그물에 걸리지않는 바람처럼-2015.09.14.

      혼자보기 아까워 함 올려봤네유^^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2 file
    Read More
  10. 하루에 몇번이나 하늘을 보시나요? -SooL-2015.08.19

    출퇴근길 시간이 늘어나다 보니 차막히고 신호대기 할 때마다 자주 하늘을 보게되요, 특히나 요즘 하늘은 구름이참 예뻐요. 노을도.. ㅋ 함께 공유하자고 하셨는데 이제야 올리네요. 더위가 한풀 꺽인다고 하니 바쁜일상에서도 잠시나마 하늘을 보며 여유를 즐...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1 file
    Read More
  11. 미서부 여행 사진-써니100- 2015.08.05.

    모두들 잘 지내시죠? 신랑 일 때문에 조금 일찍 돌아왔어요. 잘 다녀왔구요 여행중 힘들때마다 요가로 다시 재정비하곤 했답니다. 호텔 피트니스에서 다들 쳐다보던 걸요. 그때마다 선생님도 그립고 같이 수련하시던 분들도 많이 그리웠답니다. 여행사진 몇장 ...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3 file
    Read More
  12. 더위를 즐기는 방법^^2015.07.28

    시원한 예쁜 색상의 수박을 잘라 주는 거지요^^  그리고 잘라 놓은 수박을 더 잘게 믹서기에 넣어 준답니다.   그다음엔 청량감이 최고인 퓨어 코코넛 워터를.... 투입!!   그리고 믹서기로 좌르르~~~`르르~~~  갈아 주시면!!     그럼...요렇코롬 예쁜 색상의...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6 file
    Read More
  13. 스스로 자기를 아프게 하지 말아요 2015.07.16

    스스로 자기를 아프게 하지 말아요                                                                                                         -원성스님   모두가 지난 일이지요 다시 생각해보면 아무것도 아니었지요. 아무런 일도 없었던 것처럼 잊어버려...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0 file
    Read More
  14. 언젠가 요가를 할수 있을까?^^*-마리아 선생님 2015.06.05.

    우리요가의 시크매력 해인이의 작품~^^ 허스키한 목소리의 치~~명적인 매력 말고도 요렇게 깜찍 매력이 있었네요~^^ 엄마가 수업하는동안 많은 생각을 한듯 하네요~ 해인아~ 기대할께!~~^~^*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0 file
    Read More
  15. 독후감『경전7첩반상(인류 최고 스승7명이 말하는 삶의 맛』 -토돌이-2015.05.08.

    4월 달 우리훔요가에 참석하여 협찬품 당첨되어 받은 도서 『경전7첩반상(인류 최고 스승7명이 말하는 삶의 맛』   무신론자인 나로서는 책 제목을 보고 종교서적 아닌가? 경전이라는 둔탁한 어감과 책 두께에 놀라 "어휴, 내가 이거 다 읽을 수 있을까?" 생...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0 file
    Read More
  16. 핑크나비 핀나타가 전해주는 Yoga 2015.05.07.

    어느날 아름다운 마음씨의 나경님께서 선물로 데스크에 놔주신 예쁜 화초 네개의 꽃잎으로 꽃망울을 터트리는 그 자태가 너무 고와 이름을 찾아보니 "핑크 나비 핀나타"         주말 지나 아침에 와 보니 후두둑 떨어져 있는 꽃잎들 그런데 그 모양과 색감이 ...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4 file
    Read More
  17. 제주도 수련이야기~♥-마리아 선생님 2015.04.30.

    날씨가 조금 흐린 월요일~ 공항에 도착하니, 비행기 연착 소식...ㅜㅜ 그래도 이시간을 즐기며, 공항에서 대기를 했구요~ 곧 비행기는 제주도로 저를 안내해 주었네요... ^^     별도봉의 진리를 새삼다시 느끼며,, ^^ 별도봉 산책길에 올랐습니다. 탁트인 바...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2 file
    Read More
  18. 한라의 향이 가득한 우리요가^^2015.04.24

    제주도에 내려가서 열심히 수련중이신 마리아 선생님께서 회원님들과 티타임때 함께 먹으라고 한라향을 보내 주셨답니다^^ 태어나 처음으로 먹어본 한라향.... 향긋함 속에 새콤 달콤함 이 가득 마리아 선생님의 에너지 만큼이나 밝고 건강하네요^^       하타...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1 file
    Read More
  19. 힘어 되어 줄 수 있는 우리였으면 합니다 2015.04.16.

    어느날인가 이동중이면 이어폰을 꼿는 습관데로 그날도 어김없이 이어폰을 연결했고 노래는 내 귀로 스펀지처럼 스며들고 있었다 요즘 한창 귀를 호강 시켜 주고 있는 손승연의 목소리로 전해지는 "여러분"   네가 만약 괴로울 때면 내가 위로 해 줄께   네가 ...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0 file
    Read More
  20. 바다 내음 맡고 왔습니다^^ 2015.04.09

    오랫만에 햇살이 화사한날 점심을 먹은 후 산책 겸.. 겸사겸사 오이도를 다녀왔답니다. 썰물때라 그런지 바닷물이 다 빠져서 갯뻘만 보이더라구요   갯뻘 색깔까지 더해져 뭔가 회색~ 빛 느낌의 공간에서 강렬한 색깔로 맞이하고 있는 빨간 등대에 올라 봤는데...
    Date2017.04.02 Category일상 By우리요가 Reply0 Views0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7 Next
/ 17